Korea: Drama Kingdom

- bHyejin Kim

Korean dramas have been popular outside Korea. There has been a term to refer to this popularity, Hallyu (Korean wave). Pretty girls and neat boys, and their pure love or triangular love relations…. They would be characters to represent Korean dramas. The popularity of Korean dramas has become one of the important businesses through exporting to other countries.

One result of hallyu is aggressive competition between channels over dramas in Korea, and the budget to make a drama is increasing tremendously. The program rating decides the length of dramas and the content of the drama story. The Internet has become a significant means to sense how the audience reacts each time. Opinions the fans leave on the drama website are more powerful than scenario writers or producers.

Recently, there have been criticisms of Korean dramas. A new drama that talks about people who are making dramas is very popular. And the drama producer and scenario writer announced that they would not change the end of the story according to the audience’s opinions, and they will focus on professionals’ lives, not on a love story.

But Tara shows the characteristics of Korean dramas again.

한국 드라마는 짝짓기를 안하면 성립이 안되는가?

21C 대한민국은 드라마 왕국이고, 드라마 왕국은 죽어가고 있는데 어찌하여 드라마를 위기에 빠뜨린 이들은 반성하지 않는 걸까? 그동안 드라마 제작진, ìž‘ê°€, 감독, ë°°ìš°, 기타 스태프를 등장시키는 드라마는 많았다. 허나, ê²°êµ­ 그것 또한 방송국에서 연애하는 이야기로 끝날 수밖에 없었다[…]

어찌어찌 하다가 요즘 새로 하는 드라마 를 보게 되었는데, 꽤 재미있었다. 그래서 계속 시청하게 되었고, 다른 사람들은 이 드라마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서 간만에 드라마 게시판에도 기웃거려 보았다. 그리고.. ‘더헛~’ 놀라면서 다시는 안 가야 되겠단 생각을 í•œ 번 더… 예전에, 드라마 시청 게시판에 놀러 갔다가 ë°°ìš° 팬들끼리 언쟁을 벌이며 싸움박질하는 현장을 구경한 뒤론 잘 안 가게 되었는데, 최근 흐름을 보아하니.. 별로 달라진 ê±´ 없는 것 같았다. 사실, 드라마를 ë³´ê³  나서 해당 게시판 찾아가서 글 남기는 시청자는 ì „ì²´ 시청자의 1%도 안된다고 하던데…

엄밀하게 말해서 ë‚´ê°€ 선호하는 드라마 작가는 1%도 안되는 시청자들의 ë°° 놔라, 감 놔라에 휘둘리지 ì•Šê³  애초에 본인이 기획한 대로.. 촘촘하고 탄탄한 구성과 본인이 처음부터 의도한 개연성 있는 결말을 보여주는 작가이다. 본인이 원래 무엇을 쓰고자 했는지 망각한 채, 타인들의 제각각 취향과 참견에 갈대처럼 휘둘리는 작가는 어쩐지 무지 줏대 없고 실력 없어 보이기에[…]

.. 이 드라마의 기획 의도를 í•œ 번 살펴보자- 분명, 기존에 난립했던 천편일률적인 짝짓기식 한국 드라마를 비판하는 내용이다. 그리고 자기네들은, 기존에 그래왔던 것처럼 방송 관련 등장 인물들이 방송국에서 연애하는 이야기로 끝날 수밖에 없는 그런 드라마 따위는 쓰지 않겠다는 식으로.. 뭔가, 방송을 중심으로 í•œ 전문 직업인들의 이야기를 기존의 드라마와는 달리 차별화 되게 보여줄 것처럼 거창하게 기획 의도를 잡아놓구선.. 최근 이 드라마에 대한 흐름과 시청 소감을 종합해 보니 기획 의도와는 전혀 다르게 흘러갈 가능성이 크기에, 또다시 적잖은 실망을 하고 있는 상태이다. ‘그럼, 그렇지.. 기존의 연애극이랑 뭔가 다를 것처럼.. 기획 의도만 거창했지, 전문 방송 드라마는 개뿔~ 그냥 직업이 ë°°ìš°, ìž‘ê°€, PD, 매니저인 주인공들이 자기네들끼리 연애하다 끝나는 그저 그런 연애극으로 흘러가게 되는 ê±´ 아닌가..’ 싶은 우려가 들었다.

Why are Korean dramas crazy about love stories?

 

In the 21st century, Korea is the drama kingdom. While the drama kingdom is dying, why don’t people who throw the dramas into crisis reflect? There have been so many dramas that talk about professionals, such as drama producers, scenario writers, directors, entertainers, and other staff members, as main characters. But in the end, the stories are all about love stories[..]

I started watching a drama recently. It is quite interesting. So I continue to watch it and check its homepage to see how other people think about this drama. And then.. ‘oops~’ I decided not to check this kind of site anymore. Before, I had checked another website of a drama and seen that actors’ fans were barking at each other. I decided not to spend my time there. It seems that the trend hasn’t changed at all. In fact, I heard that people who leave their opinions on the homepages of dramas are just 1 percent of the total audience.

Strictly speaking, drama scenario writeres whom I like are the ones who don’t change the end of their stories for this one percent of the audience who interferes in the stories and keeps the scenarists under their thumbs. Forgetting the original reason why they wrote the story, some scenarists like reeds are swayed by whatever other people say. Those scenarists look spineless[…]

… Let’s check the intention of making the drama I am watching now. It is about criticizing Korean dramas that have been obsessed with talking about love stories and mating men and women. And then they showed that the intention of making this drama is not to make dramas that have been made before. Their purpose is to make the drama talking about professionals. But observing the plot and opinions from the audience, it seems that the drama will change contrary to the original plot. I’m getting disappointed. ‘So it is… the intention that they started was on a large scale… like they will be different from the existing love stories. People who have jobs, such as entertainers, scenarists, PD [producers], managers, just go out and make love stories… that’s all. They might end the love story.’ I’m quite concerned.

- 약은 약사에게, 진료는 의사에게.. 드라마 창작은 제발 전문 작가에게 맡기라..

무엇보다.. 작가가 그걸 원하지 않아도 시청자들이 마구마구 압력을 가하면 드라마 작가도 인간인지라, 흔들릴 수밖에 없기에.. 그래서 이 드라마가 애초의 기획 의도와는 달리 결말이 산으로 갈까봐 무지 걱정된다, ë‚œ… 이 드라마 등장 인물들의 대사 ë‚´ìš© 중에 이런 대사가 있었다. “우리 나라 시청자들, 그렇게 수준 높지 ì•Šì•„ìš”~” 였던가..? 새삼 ê·¸ 말이 정답이네, 싶기도 하다. 물론.. 보다 다양한 ê±°, 발전적인 걸 원하는 시청자들도 있긴 하지만 극소수이고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아직까지도 여전히 5ë…„ 전에 봐 왔고, 10ë…„ 전에도 봐 왔던.. 이젠 너무나도 익숙해져 버린 주인공들간의 므훗한 러브러브 모드, ë‚´ê°€ 원하는 라인으로 무사히 ê·¸ 로맨스가 연결되는 결말이 나길 원하고 그걸 통해 대리 만족을 느끼려고 한다. 그런데 그게 만약 삼각 관계가 되어 버리면, 두 동성의 ë°°ìš° 팬들 간에 살벌한 신경전이 오고가고 ê²°êµ­ 어느 í•œ 쪽으로 결말 지어져 버리면 ê·¸ 반대 쪽 라인을 지지했던 팬들은 대리 만족 대신 상처를 받게 된다는 것[…]

한국 드라마 내에서, 천편일률적인 짝짓기는 이제 그만~

많은 시청자들은 ê²°êµ­.. 그저 그런 연애극이 ì•„ë‹Œ, 전문 방송 드라마를 표방한 이 드라마에서조차 상투적인 멜로를 원하고 자신이 원하는 라인으로 흘러가지 않을 경우, 벌써부터 작가를 공격할 태세다. 솔직히, 이 드라마를 재미있게 ë³´ê³  있는 ë‚´ 입장은.. 어느 í•œ 쪽 라인 지지자에게 섭섭함을 안겨주거나 기존의 연애극같은 상투적인 짝짓기 식 결말이 ì•„ë‹Œ.. 같이 방송 일을 하면서 끈끈한 동료애가 생기고, 각자 자기 직업에 대한 정체성을 찾아가는.. ê·¸ 정도 선에서 결말 지어졌으면 좋겠다. 그게 제작진들이 천명한 기획 의도를 안 뻘쭘하게 만드는 결말이기도 하고…

- Leave pharmacists to do their work… Leave doctors to do their work… Leave scenarists to do their work to make stories…

 

Most of all… even though the scenario writers don’t want to change the stories and the audience gives the pressure on and on, the scenarists are also humans and could be confused… therefore, I’m really afraid that the conclusion of this drama will go in a different direction as well. A line in the drama says, “Audience? Their level is not that high~” It might be the answer. Of course there are people who long for more various and better stories. But they are the minority. Most of them want the story to talk about love between the main characters and to end the way they want. The trend has not changed yet compared to five or ten years ago. And they get the satisfaction through the stories indirectly. But if it is triangular relations, conflicts between fans of the two of the same sex get serious. When the story ends with one side, the fans of this other side got hurt[…]

Please stop monotonous love stories~

It seems that many people who watch this drama could be aggressive if the drama doesn’t show conventional love stories. Honestly speaking, as the person who watches this drama and finds it interesting… I want the conclusion that is not looking for love, but that shows that the major characters find their own identities with their jobs and discover camaraderie. That should be the conclusion as the producers had clarified as the original intention…

- 한국 드라마의 고질병, 완치될 수는 있을까?

[…] 우리나라 드라마, 예전부터 ì­‰~ 메디컬 드라마라 표명한 드라마에선 직업인 의사를 다루는 게 ì•„ë‹Œ, 의사들이 연애하다 끝나는 드라마로 만들고.. 전문 법조인 나오는 드라마에서도 변호사들이 연애하다 끝나는 드라마로 만들고.. 경찰 드라마에서도, 파일럿 드라마에서도, 호텔 드라마, 방송 드라마, 전문 경영인&상업 드라마, 스포츠 드라마, 실제 역사를 다룬 정치 사극에서도 다 연애만 하다가 끝난 드라마가 부지기수였다. 이젠.. 맨 처음 기획 의도를 중간에 살짝 ë°¥ 말아먹는 그런 드라마는 더이상 ë³´ê³  싶지가 않다. 미국에는.. 또 일본에는 실제로 ì—°ì•  드라마와는 차별화된 전문 드라마들이 ì°¸ 많던데, 우린 언제까지 ê·¸ 단조로움을 못 벗어나고 제자리 걸음을 해야 하는 것일까..?[…]

- Inveterate disease of Korean dramas, is it curable?

 

[…] Drama of our country, from the past to the present~ In medical dramas, they’re not talking about medical doctors, but focusing on love stories. In law dramas, all lawyers in the drama are in love… dramas about policemen, pilots, hotel, broadcasting, professional businessmen, sports, and political history… all dramas are talking about love. I don’t want to see the dramas that give up the original intention of producing them. In America… in Japan… there are many professional dramas different from love story dramas. Why can’t we get over the monotony? Why are we in a stalemate? […]

There is a series of parodies of Korean dramas that American comedians made. They show characteristics of Korean dramas (in a funny or extreme way^^)